1등급 소화기병원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위암(4회 연속)’, ‘대장암(3회 연속)’ 적정성 평가 동시 1등급 획득!
Home > 질환정보 > 질환정보 > 위·십이지장궤양

위·십이지장궤양

위·십이지장궤양이란?

    위
  • 위·십이지장궤양은 위, 십이지장 점막에 생긴 작은 결손을 말합니다. 생긴 부위에 따라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으로 나뉩니다.
    많은 사람이 앓고 있는 위·십이지장궤양은 성공적으로 치료 가능합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원인은?

    위·십이지장궤양은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거나 위산에 대한 점막의 방어기전이 약해져 발생하게 되며 다음의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의 감염
  • 동통을 가라앉히기 위해 사용하는 소염진통제나 아스피린 사용
  • 과도한 산과 펩신 같은 소화효소의 분비와 연관된 상황
  • 사람의 위장은 먹은 음식을 소화시키기 위해 산을 분비합니다. 위장이 과도한 산을 분비할 경우와 위장이나 십이지장의 정상적인 방어벽이 깨질 경우 위·십이지장궤양을 일으키게 됩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원인으로 알려진 헬리코박터 파이로리의 감염은 위산의 분비를 증가시키고, 위와 십이지장벽의 방어기전을 약하게 합니다. 십이지장궤양을 가진 거의 모든 환자(90%)와 위궤양을 가진 대부분의 환자(70%)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에 감염되어 있습니다.
    관절염을 치료하거나 동통을 감소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아스피린이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같은 진통제는 위의 자연방어 기전을 약하게 합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증상은?

    위·십이지장궤양의 가장 빈번한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 가슴뼈와 배꼽 사이 부위의 화끈거리거나 갈아내는 것 같은 통증
  • 식후 1시간에서 3시간 사이에 생기는 위 부위의 동통
  • 동통은 밤에 잠을 깨기도 함
  • 울렁거림(오심)
  • 음식이나 제산제에 의해 완화되는 동통
  • 위·십이지장궤양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몇몇 사람에서 첫 번째 증상이 상부위장관 출혈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궤양이 있는 환자가 자장면색 같은 흑색의 변을 보거나 피색이나 커피색의 구토를 하는 경우는 궤양에서 출혈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진단은?

  • 환자의 병력과 신체검진
  • 검사실 검사(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의 검출)
  • 상부위장관 내시경검사
  • 상부위장관 X-ray 촬영
  • 증상이 가장 중요한 진단의 실마리지만 위·십이지장궤양의 증상은 다른 질환과 유사하여 위·십이지장궤양을 확진하기 위한 진단법이 필요합니다. 의사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감염유무를 확인하기 위한 검사를 실시하며, 내시경이나 위 방사선 촬영을 시행합니다. 이는 위·십이지장궤양의 위치와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검사입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치료는?

    약물치료
  • 의사 처방에 따라 약을 복용한다.
  • 섭취하는 음식물에 대한 기록을 한다.
  • 증상을 악화시키는 음식물은 피한다.
  • 위·십이지장궤양의 치유를 지연시킬 수 있는 아스피린이나 진통소염제 같은 약물의 복용은 피한다.
  • 금연을 한다.
  •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처방에 따른 약을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생활방식이나 식생활 습관을 고치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흡연은 위·십이지장궤양의 치유를 저해하기 때문에 궤양이 있는 환자는 금연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치료약제
  • 제산제 : 위산을 중화시킨다.
  • 산 분비 억제제 : 위산의 분비를 감소시키고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제거에 용이한 환경을 제공합니다.
  • 항생제 :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감염을 치료한다.
  • 위·십이지장궤양의 치료를 위해 제산제와 위산의 분비억제제를 사용합니다. 최근에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이 궤양의 원인과 재발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균의 박멸을 위해 항생제를 함께 복용하기도 합니다.

    수술치료
  • 천공, 출혈, 유문협착이 있는 경우 수술을 시행합니다. 하지만 최근 소화성 궤양에 대한 효과적인 약물이 개발되어 합병증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줄어듦으로써 수술치료는 과거보다 빈도수가 낮아지고 있습니다.

위·십이지장궤양의 암과의 관련성 및 차이점은?

    위궤양과 달리 십이지장궤양 환자에서는 위암 걸릴 가능성 증가 유무
  • 위궤양 환자는 위 점막 위암 환자와 비슷합니다. 반면 위산 분비가 많아 발생하는 십이지장궤양은 위산 분비가 적고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화생 변화를 동반하는 위암과는 정반대의 길을 갑니다.
    결과적으로 십이지장궤양 자체는 좋지 않지만, 위암에 걸릴 확률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이라고 마음의 위로를 삼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위궤양이 오래될 경우 위암 발생 유무
  • 위궤양 환자에서 위암이 위궤양과 별개로 발생할 수는 있으나, 위궤양이 오래되어 결국 위암이 된다는 말은 사실이 아닙니다. 즉, 위암이 양성 위궤양 모양을 띠고 있어 혼동을 주었고, 조직검사로도 나오지 않은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는 조직검사를 반복하여 결국 위암 세포가 발견된 경우입니다.
    즉, 이러한 경우를 예방하고자 위궤양 환자에서는 반드시 내시경으로 조직검사를 하고, 적절한 기간 궤양 치료를 한 후 다시 추적 내시경 검사를 하여 위궤양 반흔에서 조직검사를 다시 시행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이상의 내용을 요약해보면 위궤양인데 난치성 궤양으로 앓다가 그곳에서 위암 세포가 발생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입니다.